2020.06.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4℃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24.2℃
  • 맑음고창 25.2℃
  • 박무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태풍 할퀸 영덕·울진…수해복구 ‘비지땀’

‘콩레이’때 배수펌프 추가 설치 말 뿐… 예산 부족으로 구입 못해
오포리 일대, 수로 얕고 좁아 피해 커져…근본적인 대책 필요

제18호 태풍 ‘미탁’이 할퀴고 간 영덕군과 울진군 지역에서는 주말도 잊은 채 피해 복구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5일 오전 영덕군 강구면 오포리 침수지역에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대구 동구자원봉사센터 등 대구·경북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 700여명이 태풍피해 복구작업에 한창이었다. 
길거리 곳곳은 누런 흙탕물이 아직도 흥건해 이곳이 수해지역임을 실감케 했다.
오포리에서 가족 3대가 산다는 이모(52·여)씨는 “왜 자꾸 이 동네에 피해가 집중되는지 모르겠다”며 “태풍이 근접했던 2일 자정부터 3일 새벽에 양수기를 지원해달라고 면사무소에 요청했지만, 배수펌프가 없어 지원 받지 못했다”고 했다.
또 “군수가 지난해 태풍 콩레이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하자 배수펌프를 추가로 갖춘다고 했지만, 예산 부족 등으로 구입 못한 것으로 안다”며 “배수펌프가 강구시장에 집중 배치돼 주민들이 사는 이곳이 상대적으로 피해를 많이 봤다”고 불만 스럽게 말했다.
수마가 할퀴고 간 오포리 일대는 지난해보다는 피해가 덜하다고 했지만 멀쩡한 집은 찾기 어려웠다.
김모(62)씨는 “피해가 큰 이유는 지대가 낮은 데다 수로는 얕고 좁아 피해가 더 커진 거 같다”며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길에서 만난 주민 대부분은 태풍 등의 피해를 막을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삼성전자, LG전자, 경동나비엔 등에서 나온 70여명의 수해 지역 긴급복구 수리팀은 상점, 가정 등을 직접 방문해 침수된 가전 제품 수리에 나섰다.
같은날 오후 울진군 울진시장과 매화리 등 침수지역에서도 상인, 자원봉사자, 의용소방대 등이  흙탕물에 잠겼던 가재도구 등을 씻어내며 복구작업에 힘쓰고 있었다.
60대 김모씨는 “울진시장 인근은 대부분 정리가 되고 있지만 인근 마을에는 복구작업에 손도 못대고 있다”고 말했다.
태풍 ‘미탁’으로 경북에서만 6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 된 것을 비롯해 주택 817동(전파 7, 반파 3, 침수807동), 농작물(벼, 과수 등) 1244.4ha가 피해를 입었고, 어패류 46만 마리가 폐사, 공장 10곳이 침수됐다.
도로 68곳이 끊어졌고, 하천 범람 29곳, 산사태가 38곳에서 발생했다. 또 수리시설 3곳과 체육시설 18곳이 부서지는 등 8개 시군 163곳에서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정밀조사가 진행 중이라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엄용대 강해진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술독에 빠진 경주시의원들 정신차리소!
코로나 19로 경주지역 경제가 바닥을 드러내 소상공인과 시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경주시의원들은 술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9일 경주시의원들이 경주시 감포읍에 모여 의원 행동강령, 윤리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이후 저녁 술자리로 시작으로 3차 노래클럽까지 술판을 벌여 구설수에 올랐다. 의원들의 이러한 행동이 윤리강령과 행동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당일 저녁이여서 더욱 추태에 볼썽 사납다는 것이 이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비판이다. 또한 경주시의장 선거가 코앞에 닥친 시점에서 의원 5명이 3차로 간 7080 노래클럽은 의장선거 물망에 올라있는 서호대 의원의 단골집으로 알려져 사전 의장선거 의혹까지 제기되며 누가 계산을 했는지에 초점이 맞혀지고 있다. 용강동에 사는 이모 씨는 “시의원들이 모여 2차를 가던지 3차를 가던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시국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기초의원들이 모여 노래를 부르고 흥청 망청할 때가 아니다. 생활 거리두기 캠페인 속에 특히나 노래방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빠르게 전파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시하고 노래클럽을 찾아 술을 마시며 흥청망청한 것은 민생은 뒷전이란 뜻이다”며 의원의 품위에 어긋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