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3.6℃
  • 흐림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4℃
  • 맑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김천시 감호지구 도시재생으로 새롭게 변모한다

국토교통부,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주민주도 도시재생 거버넌스’ 구축…주민 참여 프로젝트 추진

김천시는 민선7기 주요 시정으로 추진한‘감호지구 활성화계획(중심시가지형)’이 국토교통부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최종 선정한 곳은 총 76곳으로 이 중 중심시가지형은 13곳이다. 평가기준은 거버넌스 등 사업의 준비정도, 실현가능성, 사업의 효과 등 철저하게 사업계획 중심으로 평가됐다.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심사(서면평가-현장실사-발표평가), 실무위원회 및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시는 공모사업에 대응해 도시재생대학 등 다양한 주민역량강화 교육을 꾸준히 운영했다. 지역 주민들도 주민·상인협의를 구성해 ‘주민주도 도시재생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감호지구의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회의, 주민 참여 프로젝트 및 평가절차를 추진했다.
김승부 주민·상인협의 위원장은 “침체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지역사회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역 발전을 위해 주민들의 충분한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모두의 삶에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감호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감호시장 장옥부지와 중앙시장 일대 19만800㎡부지에 5년간 263억 원이 투입될 계획이며, 거점시설인 해피러닝 어울림 플랫폼·은빛복지센터 조성과 김천 혁신도시의 이전 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협업하는 교통안전 해피 프로젝트 등 법정계획에 따라 2020년부터 사업이 추진된다.
김충섭 시장은 “기 추진 중인 도시재생사업에 이어 감호지구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돼 감회가 크며, 사업선정보다 어떻게 하면 주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게 사업을 진행할 지를 고민해 나가겠다. 
감호지구를 위해 함께한 주민·상인협의체, 김천시의회 의원님들과 TS한국교통안전공단에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사업 선정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쓰신 송언석 국회의원님께도 인사를 드린다. 앞으로도 낙후지역의 생활이 개선될 수 있도록 온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정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술독에 빠진 경주시의원들 정신차리소!
코로나 19로 경주지역 경제가 바닥을 드러내 소상공인과 시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경주시의원들은 술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9일 경주시의원들이 경주시 감포읍에 모여 의원 행동강령, 윤리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이후 저녁 술자리로 시작으로 3차 노래클럽까지 술판을 벌여 구설수에 올랐다. 의원들의 이러한 행동이 윤리강령과 행동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당일 저녁이여서 더욱 추태에 볼썽 사납다는 것이 이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비판이다. 또한 경주시의장 선거가 코앞에 닥친 시점에서 의원 5명이 3차로 간 7080 노래클럽은 의장선거 물망에 올라있는 서호대 의원의 단골집으로 알려져 사전 의장선거 의혹까지 제기되며 누가 계산을 했는지에 초점이 맞혀지고 있다. 용강동에 사는 이모 씨는 “시의원들이 모여 2차를 가던지 3차를 가던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시국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기초의원들이 모여 노래를 부르고 흥청 망청할 때가 아니다. 생활 거리두기 캠페인 속에 특히나 노래방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빠르게 전파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시하고 노래클럽을 찾아 술을 마시며 흥청망청한 것은 민생은 뒷전이란 뜻이다”며 의원의 품위에 어긋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