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9.4℃
  • 박무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16.5℃
  • 맑음울산 15.8℃
  • 박무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9.4℃
  • 박무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7.0℃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재난특별지역 선포로 국비 추가지원”

李총리, 태풍 미탁 피해 집중
울진 피해복구 현장 방문
첫 방문지 기성면 삼산리 찾아
현장 둘러보고 피해주민 위로
李지사 “매년 피해복구비용 소모
예산 들어도 근본적 방지책 필요”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전찬걸 울진군수와 함께 태풍 ‘미탁’으로 피해가 집중된 울진의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했다. (관계기사 15면)
이 총리의 울진 방문은 지난 10일 정부가 울진, 영덕, 삼척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가운데 울진군이 태풍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전격 추진됐다. 
이 총리는 첫 방문지로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를 찾아 주택피해 복구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이어 매화면 기양리를 찾아 도로, 하천 등 공공시설 복구 현장을 살펴보고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이날 이 총리와 일정을 함께 한 이철우 지사는 “정부의 특별교부세와 재난구호금 지원으로 복구가 조기에 이뤄졌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면서 “정부의 재난특별지역 선포로 국비가 추가 지원되고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 등 추가 혜택이 지원되는 만큼 더욱 더 빠른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에 이어 경북 지역에 태풍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며 “근본 대책으로 피해 하천에 대해서는 폭 확대와 제방 높이기, 사방시설 추가 등이 필요하고 상습 피해 지역에는 배수펌프 증설과 배수장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2000억~3000억원의 큰 예산이 들지만 매년 불필요하게 겪게 되는 주민혼란과 피해복구 비용을 고려하면 국가적으로도 이득이 될 것”이라며 국가차원의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태풍 ‘미탁’으로 경북은 사망 9명을 포함한 14명의 인명피해와 656세대 87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주택 2023동(전파 22, 반파 36, 침수 1965동), 공장 및 상가 690동 등 사유시설 피해액 161억원을 포함해 총 1457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울진군은 사망자 4명과 도로와 교량 181곳, 하천 52곳 등 792억원의 재산피해(경북전체 피해액의 54%)가 나 태풍의 최대 피해지역이다.
경북도는 피해응급 복구와 주민생활 안정 지원을 위해 현재까지 도·시군, 군인, 경찰, 소방, 유관기관, 자원봉사자 등 연인원 2만8000명의 인력과 6000여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등 전방위적 조치에 나서 현재 98%의 응급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엄용대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술독에 빠진 경주시의원들 정신차리소!
코로나 19로 경주지역 경제가 바닥을 드러내 소상공인과 시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경주시의원들은 술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9일 경주시의원들이 경주시 감포읍에 모여 의원 행동강령, 윤리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이후 저녁 술자리로 시작으로 3차 노래클럽까지 술판을 벌여 구설수에 올랐다. 의원들의 이러한 행동이 윤리강령과 행동강령에 대한 교육을 받은 당일 저녁이여서 더욱 추태에 볼썽 사납다는 것이 이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비판이다. 또한 경주시의장 선거가 코앞에 닥친 시점에서 의원 5명이 3차로 간 7080 노래클럽은 의장선거 물망에 올라있는 서호대 의원의 단골집으로 알려져 사전 의장선거 의혹까지 제기되며 누가 계산을 했는지에 초점이 맞혀지고 있다. 용강동에 사는 이모 씨는 “시의원들이 모여 2차를 가던지 3차를 가던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시국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기초의원들이 모여 노래를 부르고 흥청 망청할 때가 아니다. 생활 거리두기 캠페인 속에 특히나 노래방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빠르게 전파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시하고 노래클럽을 찾아 술을 마시며 흥청망청한 것은 민생은 뒷전이란 뜻이다”며 의원의 품위에 어긋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