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8℃
  • 서울 23.8℃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2℃
  • 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5.7℃
  • 흐림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30.4℃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국민당, 일정 앞당겨 23일 중앙당 창당

안철수 “제조업 경쟁력 강화해 3040 일자리 만들 것”
“30% 이상 무당층 · 중도층 우리를 바라고 있을 것”

안철수 전 국회의원이 창당한 국민당(가칭)이 창당 일정을 앞당겨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진행한다고 12일 예고했다.
국민당 측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당 창준위 제1차 중앙운영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오는 16일 경기도당 창당대회를 시작으로 같은 날 서울시당, 대전시당, 광주시당, 18일에는 대구시당, 22일 인천과 충북 창당대회를 예정하고 있다"며 "기존에 3월1일로 예정됐던 중앙당 창당대회는 23일로 앞당겼다"고 밝혔다.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일자리와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방안 등 경제 대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안 위원장은 "지난달 경제부총리가 3대 고용지표가 개선돼 양적인 측면에서 브이(V)자형 반등에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어떤 국민이 이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일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일자리 만들기 통계 수치는 한 마디로 불량식품같다"며 "바깥은 멀쩡히 치장했는데 내용이 문제가 많다"고 꼬집었다.
그는 "늘어난 취업자 수는 30만명인데 그중 60세 이상의 취업자는 증가했고 한참 일해야 하는 30대는 감소했다. 늘어난 일자리가 세대 간에 골고루 증가한 게 아니라는 것이 심각하다"며 "결국 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급조한 단기 공공알바가 증가했다는 말 아니냐"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좋은 일자리는 시장이 만들고 민간이 만든다는 기본 중의 기본으로 돌아가려 한다"며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해서 3040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다. 중소 벤처가 중견으로 성장하기 위해 규제개혁과 산업개혁이 필요하다. 이로써 우리 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 단초를 만들어야 한다"고 짚었다.
이날 안 위원장은 "귀국한 지 3주 정도 됐는데 그간 볼 수 없었던 빠른 속도로 여러분의 도움으로 실행에 옮기고 있다"며 "30% 이상의 무당층과 중도층 유권자가 우리를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득권 양당에 실망한 유권자가 저희를 지켜보고 있다는 생각에 큰 사명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해진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타 특별법에 없는 지급한도는 지역 차별”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포항시청 문화동 대잠홀에서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피해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공청회를 개최했으나 참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결국 무산됐다. 이번 공청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시민단체와 피해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이 오가는 격앙된 분위기속에 진행됐다. 특히, 행사 전부터 시민들이 몰려 산업통상자원부를 규탄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피해주민을 무시하는 시행령 개정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날은 산업통상자원부 포항특별법 시행령 제정TF 이재석 과장과 조동후 사무관이 지진특별법 시행령 관계자, 변호사, 손해사정사 등 전문가와 함께 시행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었다. 시민들은 공청회 시작에 앞서 지난 4월 감사원 감사결과 포항지진이 국책사업인 포항지열발전에 의한 인재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사과와 책임 있는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것에 강력 항의하고, 포항시민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공청회에 참석한 산업부 책임자가 장·차관이 아닌 서기관(4급)과 사무관(5급)이라며, 포항시민을 무시하고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지 않는다고 울분을 토로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