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3.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0.3℃
  • 흐림고창 -4.3℃
  • 맑음제주 2.4℃
  • 구름많음강화 -3.5℃
  • 맑음보은 -5.4℃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해고자 복직’…영남대의료원 227일만에 고공농성 타결

노동조합 정상화와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이어진 영남대의료원 해고 노동자 고공 농성이 마무리됐다. 
12일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에 따르면 영남대의료원 노사는 지난 11일 밤 대구고용노동청에서 열린 사적조정회의에서 해고 노동자 2명의 복직과 노조 정상화에 합의했다.
영남대의료원 간호사였던 박문진(59) 전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과 송영숙(43) 전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 부지부장이 2006년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부분 파업을 벌이다 해고된 지 13년 만이다. 
이들의 복직은 특별채용 방식으로 이뤄진다. 
노조 정상화의 경우 2006년부터 진행된 노조 집단 탈퇴와 관련해 조합원 850여명을 대상으로 재탈퇴 여부를 다시 묻는다. 
박 전 지도위원과 송 전 부지부장은 지난해 7월1일 복직을 요구하며 70m 높이의 영남대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옥상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송 전 부지부장은 지난해 10월15일 건강 악화로 옥상에서 내려왔다.
민주노총 등은 해고자 복직과 노사관계 정상화를 지지하며 집회, 동조 단식, 도보 투쟁 등을 벌였다.
12일 오후에는 영남대의료원 호흡기전문질환센터 앞에서 고공농성 해단식을 개최한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14년의 영남대의료원 노사 정상화 투쟁이 합의에 이른 것은 노동·시민사회 단체의 연대투쟁 성과"라며 "함께하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장해진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