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2.4℃
  • 서울 -6.1℃
  • 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0.7℃
  • 광주 -1.7℃
  • 맑음부산 -0.2℃
  • 흐림고창 -1.1℃
  • 제주 3.8℃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中유학생 입국 앞두고 도내 대학 초비상

이달 말쯤 1700여명 입국 예정
경북도-11개 대학 대표자 참석
유학생 관리대책 간담회 개최
격리시설·보건소 의료지원 등 요청


경북도내 24개 대학에 등록된 중국 유학생은 모두 2002명이고 올해 1월 현재 301명이 국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1701명은 개학에 대비해 이번달 말쯤 국내에 대거 들어올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대학 유학생 관리대책 간담회’에서 경북도는 도내 중국 유학생 실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도는 현재 국내 체류 중국 유학생 301명 중 대학 기숙사에 머물고 있는 유학생은 31명이고 나머지 279명은 자가거주인 것으로 파악했다. 앞으로 입국 예정인 중국 유학생 1701명 중 기숙사 수용 예정은 527명인 반면 자가거주가 1174명으로 조사됐다.
도내 대학별 중국 유학생 숫자는 영남대 708명, 동국대경주캠퍼스 243명, 대구가톨릭대 238명, 대구대 186명, 김천대 179명, 경일대 100명 순이었다. 경산 소재 9개 대학에는 1352명의 중국 유학생이 등록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출신 유학생은 김천대와 대구가톨릭대가 각각 1명이나 두 학교 관계자는 “현재 중국에 머물고 있으며 휴학 조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경북도와 경산·경주·김천·안동·영주·포항시 관계자, 영남대 등 11개 대학 대표자들이 참석해 중국 유학생 관리대책에 대한 공조체제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학 개강 후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대학은 휴교도 할 수 있다”며 “신종코로나 차단에 필요한 예산이나 시설은 적극 지원할테니 중국 유학생들을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대학내에 유학생 관리 전담직원을 지정해 유학생과 ‘1대1’ 관리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
대학 관계자들은 “중국 유학생들이 입국하면 ‘2주간 격리’를 실시할 계획이나 자체 기숙사 시설이 태부족한 실정”이라며 “격리시설 지원과 발열 측정을 위한 열감지 카메라 지원, 보건소의 의료지원 등을 요청한다”고 건의했다.  

채동규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시민들 독립운동기념관 건립 나섰다
일제 강점기 활발하게 독립운동을 펼쳤던 대구에서 시민들이 ‘독립운동기념관’ 건립 추진에 나섰다. 광복회 대구시지부와 독립운동정신계승사업회 등 단체들은 지난 13일 광복회 대구지부에서 모임을 갖고 대구독립운동기념관건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발족했다. 추진위는 노수분 광복회 대구지부장과 배한동 독립운동정신계승사업회 상임대표가 임시공동위원장을 맡았다. 또 우재룡 지사의 장남인 우대현 선생이 준비위원장을 맡아 300인의 발기인과 1만 명의 추진위원을 모아 건립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또 대구에 생존해 있는 권중혁·장병하 지사를 비롯해 왕산 허위 선생의 손자 허경성, 임시정부 경호국장 나창헌 지사의 장남 나중화, 신흥무관학교를 창설한 이회영 지사의 손자 이종찬, 임시정부 군자금을 조달한 문영박 지사의 손자 문희갑, 임시정부 2대 대통령 박은식 지사의 손자 박유철 선생 등이 자문위원으로 참석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산남의진 정용기 의병대장의 손자 정대영, 이상정 장군의 손자이자 이상화 시인의 종손자인 이재윤, 임시정부 김구 주석의 손자 김진, 안동만세운동 주역 김병우 지사의 손자 김능진, 대한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지사의 증손 박중훈,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선생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