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7℃
  • 서울 23.7℃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3.1℃
  • 광주 25.4℃
  • 흐림부산 26.3℃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30.6℃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中유학생 입국 앞두고 도내 대학 초비상

이달 말쯤 1700여명 입국 예정
경북도-11개 대학 대표자 참석
유학생 관리대책 간담회 개최
격리시설·보건소 의료지원 등 요청


경북도내 24개 대학에 등록된 중국 유학생은 모두 2002명이고 올해 1월 현재 301명이 국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1701명은 개학에 대비해 이번달 말쯤 국내에 대거 들어올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대학 유학생 관리대책 간담회’에서 경북도는 도내 중국 유학생 실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도는 현재 국내 체류 중국 유학생 301명 중 대학 기숙사에 머물고 있는 유학생은 31명이고 나머지 279명은 자가거주인 것으로 파악했다. 앞으로 입국 예정인 중국 유학생 1701명 중 기숙사 수용 예정은 527명인 반면 자가거주가 1174명으로 조사됐다.
도내 대학별 중국 유학생 숫자는 영남대 708명, 동국대경주캠퍼스 243명, 대구가톨릭대 238명, 대구대 186명, 김천대 179명, 경일대 100명 순이었다. 경산 소재 9개 대학에는 1352명의 중국 유학생이 등록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출신 유학생은 김천대와 대구가톨릭대가 각각 1명이나 두 학교 관계자는 “현재 중국에 머물고 있으며 휴학 조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경북도와 경산·경주·김천·안동·영주·포항시 관계자, 영남대 등 11개 대학 대표자들이 참석해 중국 유학생 관리대책에 대한 공조체제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학 개강 후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대학은 휴교도 할 수 있다”며 “신종코로나 차단에 필요한 예산이나 시설은 적극 지원할테니 중국 유학생들을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대학내에 유학생 관리 전담직원을 지정해 유학생과 ‘1대1’ 관리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
대학 관계자들은 “중국 유학생들이 입국하면 ‘2주간 격리’를 실시할 계획이나 자체 기숙사 시설이 태부족한 실정”이라며 “격리시설 지원과 발열 측정을 위한 열감지 카메라 지원, 보건소의 의료지원 등을 요청한다”고 건의했다.  

채동규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타 특별법에 없는 지급한도는 지역 차별”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포항시청 문화동 대잠홀에서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피해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공청회를 개최했으나 참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결국 무산됐다. 이번 공청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시민단체와 피해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이 오가는 격앙된 분위기속에 진행됐다. 특히, 행사 전부터 시민들이 몰려 산업통상자원부를 규탄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피해주민을 무시하는 시행령 개정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날은 산업통상자원부 포항특별법 시행령 제정TF 이재석 과장과 조동후 사무관이 지진특별법 시행령 관계자, 변호사, 손해사정사 등 전문가와 함께 시행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었다. 시민들은 공청회 시작에 앞서 지난 4월 감사원 감사결과 포항지진이 국책사업인 포항지열발전에 의한 인재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사과와 책임 있는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것에 강력 항의하고, 포항시민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공청회에 참석한 산업부 책임자가 장·차관이 아닌 서기관(4급)과 사무관(5급)이라며, 포항시민을 무시하고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지 않는다고 울분을 토로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