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2.4℃
  • 연무서울 8.5℃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9.0℃
  • 구름많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봉화‘산타마을’지난해보다 관광객 42% 늘어

58일간 약 15만명 다녀가
누적 관관객 수 93만명 달성

지난해 12월 21일부터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운영한 ‘봉화 분천 산타마을’을 방문한 관광객이 크게 늘었다. 
18일 경북도와 봉화군에 따르면 2014년부터 1년에 두 번(여름, 겨울) 운영해 오던 산타마을은 올해 11번째로 개장했다.
지난 16일까지 이번 겨울기간 동안(58일간) 약 15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누적 관광객 수 93만명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42% 늘어난 것이다.
가족단위, 연인 등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들과 유튜브 등을 비롯한 다양한 정보채널로 수도권 등 타지에서 많은 단체관광객들이 이곳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곳은 개장 기간 동안 21회에 걸친 주말 및 공휴일 색소폰 공연과 산타조형물 등 볼거리와 산타우체국을 통한 엽서발송(760명), 삼굿구이 체험, 산타썰매 등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새롭게 선보인 알파카 먹이주기 체험은 모든 연령층으로 부터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따뜻한 겨울, 코로나19 등 변수가 있었으나 산타마을이 지역의 겨울철 대표 관광 상품임을 재차 확인할 수 있었다”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추진 중인 ‘봉화 분천 산타마을의 세계적 관광 명소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세계인이 찾는 관광 명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엄태항 군수는 “최선을 다해 운영해온 분천 산타마을에 많은 분들이 찾아와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분천산타마을 관광지 활성화를 위해 겨울왕국 조성을 비롯한 특색 있는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여 국제적인 겨울관광지로 변모시키겠다”고 말했다.
원준석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