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7.8℃
  • 구름조금서울 10.1℃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9.2℃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10.2℃
  • 흐림부산 9.8℃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안동청년회의소, 안동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촉구 성명서

 

 

안동청년회의소가 24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동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안동청년회의소에 따르면 지난 15일 정부는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지자체의 능력만으로 수습하기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 지정될 수 있다.
그러나 대구는 물론이고 경북 23개 시·군중 울진·울릉을 제외한 21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 경제 기반이 모두 무너진 상황에서 대구와 경산, 청도, 봉화 등 일부 시·군만 지정한 특별재난지역지정은 실효성이 떨어진다.
이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통해 코로나 국가 추경예산이 하루빨리 지역으로 투입돼 시민 취약계층에게 긴급 생계자금 지원, 생계를 위협받는 영세 자영업자에는 특단의 긴급생존 경영자금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정민 회장은 “ “정부는 자영업자들이 삶의 희망을 품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조속히 안동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피해 복구에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이기화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