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7.1℃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3.1℃
  • 맑음광주 11.5℃
  • 맑음부산 13.6℃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3.6℃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대구시 병원 간병인 2648명 전수 진단검사

대학병원 시작해 전체로 확대
“잠재적 집단감염 뇌관 우려”

대구시는 코로나19 고위험 군으로 지적된 간병인 2648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요양병원 환자와 종사자 등을 전수조사했다.
하지만 환자와 밀접촉자인 간병인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지 않아 논란을 빚었다.
이에따라 시는 대학병원 간병인부터 진단검사를 시작해 순차적으로 검사 범위를 전체 간병인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시가 병원을 통해 파악한 전수 진단검사 대상은 73곳, 총 2648명이다.
시는 이날부터 1차적으로 3차 병원 간병인(5곳 1057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할 방침이다.
2차 병원 간병인(68곳 1591명)에 대해서는 병원과 협의 후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요양병원 종사자 중 간병인의 감염도 다수 발생(6곳 38명)함에 따라 병원 내 간병인 그룹도 잠재적인 집단감염의 뇌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들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경북지역에서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전일 같은 시각 대비 코로나19 확진자는 19명이 추가 발생했다. 누적 환자 수는 7718명으로 늘었다.
대구에서는 이날 14명이 늘어 총 환자 수는 6456명이다.
경북에서는 5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총 누적 환자 수는 1262명으로 늘었다.
전경도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