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5.4℃
  • 맑음대구 25.6℃
  • 맑음울산 25.5℃
  • 맑음광주 25.3℃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5.0℃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5.5℃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송언석 의원 “혁신도시 5곳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되지 않아”

교통환경 만족도 30% 가장 낮아
교통 · 의료서비스 집중개선 필요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국민의힘·김천) 국회의원은 "전체 혁신도시의 절반이 법정 특례 규정인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다"고 말해 혁신도시 교통 개선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송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혁신도시 10곳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경북, 전북, 충북, 부산, 제주 등 5곳의 혁신도시가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남, 대구, 광주·전남, 울산, 강원 혁신도시의 경우 약 7500억원 규모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시행했다.
2007년 제정된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을 보면 혁신도시 사업시행자는 의무적으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해 국토교통부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고 명시됐다.
제출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지자체 의견을 수렴한 후 국토부 소속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정부가 혁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다면 해당 법률을 위반한 셈이다.
국토연구원의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혁신도시 주거여건 가운데 교통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30.2%로 가장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 
부문별로 보면 주거환경이 57.2%로 가장 높았다.
이어 편의서비스환경 48.2%, 여가활동환경 37.6%, 의료서비스환경 36.2%, 보육·교육환경 33.3%, 교통환경 30.2%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은 교통환경과 의료서비스 환경의 경우 만족도가 낮으나 중요도가 높아 집중개선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송언석 의원은 "국토부는 법정계획인 혁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별다른 이유없이 14년 동안 수립조차하지 않고 방치해왔다”며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조속히 수립하고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진하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