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맑음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13.0℃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1.6℃
  • 흐림울산 10.6℃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1.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울진군민인 것이 수치스럽다

엄용대의 금과옥조(金科玉條)

 

현 울진군의회 이세진 의장은 지난 2014년 제6대 지방선거에서 초선의원으로 당선돼 군의원으로 활동하다 2015년 5월 울산시 울주군에서 소나무 분재를 절도한 혐의로 입건돼 그해 7월 제206회 제2차 본회의에서 ‘사직의 건’으로 별도의 논의 없이 의결 처리됐다.
당시 군민과 출향인들은 자긍심 마저 뭉개버린 파렴치한 짓이라며 그를 성토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울진 남구 군민들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를 다시 군의원으로 뽑아줬다.
또 소나무 분재 절도사건 때 좀처럼 봉합될 기미를 보이지 않던 울진군의회가 이 의원을 지난해 7월 제8대 울진군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했다.
이 의장의 선거구인 울진 다선거구(근남・매화・기성・평해・후포・온정)의 군민들도 이 의장이 소나무 절도사건 등 떳떳하지 못한 의정활동 사실을 알면서도 표를 몰아주어 당선시켰다.
그 결과 이 의장은 군민의 기대와는 달리 지난 2017년부터 육상골재채취업자로 부터 15차례에 걸쳐 1억 2천여 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 사법기관의 조사를 받고있다.
최근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울진군의회 이 의장에 대해 금품수수와 뇌물혐의로 의장집무실과 개인사무실에 대한 압수 수색하고 이 의장을 공갈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이 의장이 육상골재채취업자로 부터 금품을 갈취했다는 의혹은 그동안 울진군청과 울진군의회에 수차례 그 내용이 제보됐지만 육상골재채취업자가 지난해 9월 대구지검 영덕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까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분재 절도사건에 이은 금품갈취 사건으로 울진군은 쑥대밭이다.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는 이 의장의 주장에 대해 경찰과 검찰이 철저한 수사로 진실규명을 해야 하겠지만 절도범을 다시 군의원으로 그리고 군의회 의장으로 뽑아 준 군민과 동료의원들의 도덕심은 점입가경이다.
울진군시민단체는 이 의장에 대한 비리와 의혹이 피해자를 통해 언론과 단체에 제기됐음에도 그간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던 배경과 군청과 군의회 또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었던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져야 하고 알고도 묵인했다면 그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했다.
울진군에 모욕감을 안겨주고 불신과 분노만 키운 이 의장은 지난 2015년 자진 사직 당시부터 다시 의회에 설 권리가 없었다. 다선거구 군민들의 잘못된 선택이  화를 불렀다. 일부 동료의원들의 침묵이 울진군의회의 명예를 밑바닥까지 추락시켰다.
이번 금품사건은 군의회 의장이라는 직권남용과 누구보다도 청렴해야 할 공직자윤리법에도 위반된다. 작은 어촌이라 군민 모두가 이웃이지만 ‘공적((空寂)’인 것과 사적인 ‘정(情)’은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
외부에서 울진군을 바라보는 시각을 인식한다면 이 의장의 비리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군민들의 몫으로 남아 있다. 이 의장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군민들은 침통함으로 지켜보고 있다. 더 이상 부끄러움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군과 의회가 수사중인 사항이라고 침묵하지 말고 나서야 할 때라고 본다.

포토이슈



지역뉴스

“불우이웃 돕는데 사용했으면 좋겠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기부천사가 따뜻한 나눔으로 지역사회에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지난 23일 오전 10시 30분께 주말이라 휴무인 대구시청에 할머니 한 분이 찾아왔다. 근무 중이던 청원경찰이 어떻게 찾아오셨는지 묻자 할머니는 하얀색 봉투 하나를 꺼내고는 “불우이웃 돕는 데 사용했으면 좋겠다”며 청원경찰에게 봉투를 건넸다. 청원경찰은 할머니께 담당 부서로 안내해 드릴 테니 직접 전달하시는 게 어떠시냐고 했으나, 할머니는 “자신은 심부름으로 대신 온 것이다. 그러니 전달만 해달라” 이 말씀만 남기고는 빠른 걸음으로 자리를 떠났다. 할머니가 전해 준 봉투 안에는 손수 모은 듯한 5만원권 지폐 74장이 노란 고무줄로 묶여 있었다. 할머니가 전해 준 감동으로 주말 아침을 따뜻하게 시작한 담당부서의 직원들은 할머니께 직접 감사의 인사를 드리지 못해 아쉬워하면서, “추운 겨울 할머니께서 건강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할머니가 전해 준 성금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접수돼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박재홍 대구시 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따뜻한 나눔을 전해주신 기부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어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