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토)

  • 구름많음동두천 6.6℃
  • 흐림강릉 3.1℃
  • 흐림서울 9.4℃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8.8℃
  • 울산 10.4℃
  • 광주 9.6℃
  • 흐림부산 10.5℃
  • 흐림고창 9.1℃
  • 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7.4℃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576명…67% 미검사 전파우려 ‘위험’

방문자 총 2797명 중 924명(33.0%) 진단검사…126명 확진
역학적 추적 어려워…검사 촉구 불응 시 행정명령 · 강제처분

기독교 선교법인 전문인국제선교단(인터콥)이 운영한 BTJ열방센터를 찾았던 방문자 2797명 중 12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 중 53명이 참여한 9개 시·도 종교모임 등을 통해 확진자 450명이 더 나왔다. 
그러나 여전히 검사 대상자 중 약 67%는 검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추가 전파의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조속한 검사를 촉구하면서 불응할 시에는 행정명령과 강제처분 등을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2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와 인터콥 집단발생 관련 추적 검사 현황을 발표했다. 
역학조사 결과 지난해 11월27일부터 12월27일 사이 BTJ열방센터 방문자와 관련해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현황을 보면 BTJ열방센터 방문자는 총 2797명이며, 이 중 924명(33.0%)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126명이 확진됐다. 방문자는 명단에 있던 2789명에 역학조사로 확인된 8명을 더한 숫자다. 
확진자 중 53명이 참여한 9개 시·도 27개 종교시설 또는 모임을 통해 총 45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은 BTJ열방센터 소재지인 경북을 비롯해 인천·경기·부산·대전·광주·강원·충북·충남·전남 등 총 9개 시·도다. 
지난 9일 역학조사 결과에서는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154명이 양성이었고 확진자 중 45명이 모임에 참석해 351명에게 감염이 전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지난 발표 수치와 오늘(12일) 발표 수치는 정보 현행화를 통해 변동이 일부 있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부분, 오늘(12일) 발표된 수치가 가장 최신 현황"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BTJ열방센터 방문자 대상 개별 연락을 통해 검사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해당 종교시설·모임의 방문자 등에 대한 파악 및 검사를 지속 중이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현재 지자체별로 방문자분들에게 개별 연락을 통해 검사를 받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상당수의 분들이 연락을 받지 않으시거나 아예 방문자 연락처 자체가 사실과 다르게 작성된 사항도 발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또한 모임에 참석하셨던 분들 중 다수가 휴대전화를 꺼놓았던 상황으로서 역학적 추적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전 세계와 우리나라가 겪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 비추어 이와 같은 방역조치에 대한 비협조적 태도는 사회 전반에 상당한 피해를 끼치게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현재까지 양성률을 고려해볼 때 검사를 받지 않은 분들의 양성률도 적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서둘러 검사를 받아줄 것을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방역당국은 행정명령을 통해 방문자들이 서둘러 검사를 받도록 함과 동시에 경찰과 협력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강제처분도 강력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BTJ열방센터 방문자 명단을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다. 지자체들은 행정명령 등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촉구하고 있다.
경기도는 BTJ열방센터를 방문한 도민을 대상으로 8일부터 11일까지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전라북도는 8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광주시는 7일부터 10일까지다. 충남은 지난 4일부터 8일 오후 6시까지다.
경북 상주시는 지난 7일 낮 12시부터 코로나19 진정 시까지 BTJ열방센터에 일시 폐쇄 명령을 내렸다.
BTJ열방센터는 지난해 10월 방역 당국의 눈을 피해 2500여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열었고, 11월 역학조사에 협조하지 않았으며 12월 집합금지 안내문을 훼손하는 등 총 3차례 고발당했다.
2014년 '전문인 국제선교단' 이라는 명칭으로 설립한 BTJ열방센터는 2003년 서울 중구에 있는 인터콥선교회와 함께 선교 전문인 양성을 목적으로 허가를 받았다. 이형광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