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3.3℃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7.4℃
  • 흐림울산 9.0℃
  • 맑음광주 5.5℃
  • 흐림부산 8.9℃
  • 맑음고창 4.3℃
  • 흐림제주 11.2℃
  • 흐림강화 3.4℃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5℃
  • 구름조금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프로축구 포항, 미드필더 신진호 재영입

2011년 포항서 프로 데뷔
2016년부터 서울·상무 등 거쳐
“왕성한 활동력·넘치는 투지력
포항 중원에 활기 불어넣을 것”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미드필더 신진호(33)를 영입하면서 중원을 강화했다고 12일 밝혔다.
포항 유스팀인 포철공고를 졸업하고 영남대를 거친 신진호는 2011년 포항에서 프로 데뷔했다.
2013년에는 카타르SC(카타르)와 알사일리야SC(아랍에미리트) 등에서 임대로 뛰다 2015년 포항으로 복귀한 뒤 2016년 1월 FC서울 유니폼을 입었다.
신진호는 상주 상무를 포함해 2018년까지 서울에서 활약하다 2019년 울산 현대로 이적했고, 이번 시즌 다시 친정팀 포항으로 5년 만에 복귀했다. K리그 통산 189경기에서 12골 33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항 구단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한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포항 중원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진호는 “5년 만에 포항으로 돌아오게 돼 감회가 새롭다. 포항 입단 당시 최고 선배였던 김기동 감독님의 조언이 프로 생활 적응에 큰 힘이 됐다. 이번에도 감독님께 잘 배워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신인으로 데뷔했던 포항에 고참으로 돌아오게 됐다. (오)범석이 형, (신)광훈이 형과 함께 후배들 잘 챙기고 좋은 분위기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김기동 감독은 “포항에서 은퇴할 때 등번호 영구결번 이야기가 있었다. 하지만 당시 많은 가능성을 보여준 (신)진호에게 내 등번호 6번을 물려줬다. 그만큼 기대가 컸다. 다시 포항으로 돌아온 만큼 팀에서 많은 역할을 해주리라 또 한 번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전세훈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