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3.3℃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7.4℃
  • 흐림울산 9.0℃
  • 맑음광주 5.5℃
  • 흐림부산 8.9℃
  • 맑음고창 4.3℃
  • 흐림제주 11.2℃
  • 흐림강화 3.4℃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5℃
  • 구름조금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대구남구보건소, 검체 오류 ‘7명 양성 통보’

검체 포장·수송과정 문제점 확인
‘위양성 사례 사죄’ 14일 자가 격리

대구시는 13일 브리핑을 통해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시민 7명이 실제로는 음성인데도 양성 판정을 받은 ‘위양성’ 사례에 대해 “시민에게 혼선을 드린 점과 피해를 입은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위양성(거짓양성)'이란 질환에 걸리지 않은 사람인데도 양성 반응을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대구시와 질병관리청은 합동 현장조사 결과와 검체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관계기관과 의학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논의한 결과 지난 8일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채취해 양성 통지된 검체 중 7건이 검체 채취 및 취급 과정의 오류로 인한 위양성으로 판단했다.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체자 중 9명이 지난 8일과 9일 양성으로 판정·통지됐다.
하지만 이후 무증상의 역학적 연관성이 떨어지는 확진자들이 비슷한 시간대(30분 이내)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했다는 사실을 지난 10일 인지하고 위양성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양성으로 통보된 9명을 대상으로 10일~12일 사이 진행된 검사에서 7명이 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2번의 재검체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즉시 확진자 치료시설에서 퇴원 조치했으며 7명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던 인원도 모두 격리를 해제했다. 하지만 음성으로 판정된 7명은 퇴원 후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며 자가격리 중 증상 유무를 관리하고 격리 종료 전 검사에서 최종 음성이 확인되면 격리를 해제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대한 현장 점검 결과에서 검체 포장과 수송과정에서 일부 문제점을 확인했고, 한파로 평소 사용하던 스프레이 사용 불가로 겔타입 소독제 사용에 따른 소독효과가 일부 낮아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했다. 이형광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