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7 (토)

  • 맑음동두천 27.8℃
  • 구름조금강릉 28.8℃
  • 맑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2.1℃
  • 흐림대구 29.8℃
  • 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31.4℃
  • 부산 26.0℃
  • 흐림고창 28.0℃
  • 제주 27.6℃
  • 구름조금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30.2℃
  • 흐림금산 30.4℃
  • 흐림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대구 수돗물 녹조 독소 검출…“낙동강 보 열어 흐르게 해야”

매곡 · 문산 · 고산정수장 지난달 채취
최대 0.281ppb 마이크로시스틴 검출
청산가리 100배…환경부 대책 마련해야

대구 수돗물에서 녹조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되자 낙동강네트워크 등 시민단체가 환경부와 대구시를 규탄하고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1일 오전 낙동강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는 기자회견을 열고 "녹조 독소 검출 수돗물에 무조건 안전만 주장하는 환경부와 대구시를 규탄한다"며 "녹조 독소 오염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대구시민에게 수돗물을 공급하는 매곡정수장, 문산정수장, 고산정수장의 정수된 수돗물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며 "마이크로시스틴은 간 독성, 생식 독성을 지닌 발암물질이자 청산가리의 100배 독성을 지닌 물질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녹조 문제와 관련 의도적으로 유해성과 위해성을 저평가해왔다"며 "녹조 독소 측정과 분석 방법을 가장 낮게 검출되도록 설계했고 위험 평가와 위험 소통 모두 부실했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낙동강 보의 수문을 열어 낙동강을 흐르게 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환경부가 해야 할 일은 대구 수돗물에서 녹조 독소가 나온 사실을 빨리 인정하고 더 이상 대구 수돗물에서 독소가 나오지 않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그 방법은 현재로서 낙동강 보의 수문을 열어 낙동강을 흐르게 하는 것이 유일하고 가장 빠른 방법이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환경단체는 기자 회견 전 낙동강 녹조 수돗물을 따르는 퍼포먼스를 한 후 대구시 녹조 담당자에 항의서한과 녹조 수돗물을 전달했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채취한 대구 수돗물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
조사 결과 고산정수장에서 0.22 6ppb, 매곡정수장에서 0.281ppb, 문산정수장에서 0.268ppb가 각각 검출됐다.
미국 연방환경보호청의 아동의 경우 0.3ppb 마이크로시스틴이 든 물을 10일 이상 마시지 않도록 권고한다.
전경도 기자 newskd@korea.com

포토이슈



지역뉴스

태풍에 침수된 차량 운전했다 불…포항 남구서만 8건
포항에서 제11호 태풍 '힌남노' 당시 침수된 차량을 운전해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다발함에 따라 소방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5일 포항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1분께 포항시 남구 청림동 한 도로를 주행하던 차량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17분만에 차량 화재를 진화한 뒤 현재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차량은 지난 6일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침수된 차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날 오전 1시17분께 포항시 남구 오천읍의 한 주택 주차장에서도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 이 차량 역시 침수차량으로, 차주는 전날 오후 8시50분께 차량을 운행한 뒤 자신의 집에 주차해두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포항 남구지역에서 총 8건의 침수차량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청림동에서 2건, 오천읍에서 4건, 연일읍 1건, 대도동 1건 등이다. 이들 차량은 물이 차 있던 엔진룸에 트래킹 등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차량 엔진룸 화재의 경우 오일 등 가연물의 영향으로 대부분 전소 또는 주위 차량으로 연서확대가 일어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