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8.8℃
  • 서울 17.3℃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23.1℃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조금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23.5℃
기상청 제공

“안전하고 신명나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만들자”

축제지원단 추진상황 보고회
축제 기간 ‘운영본부 체제’ 가동

안동시는 대한민국 명예대표 문화관광축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22’와 ‘제49회 안동 민속축제’의 철저한 준비와 축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축제지원단 추진상황 1차 보고회를 14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2년간의 공백을 깨고 지역민과 함께하는 원도심 축제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11개 지원팀 주관 부서장의 일정별 지원계획과 추진상황에 대한 보고에 이어 민·관의 효율적인 역할 분담에 대해 논의하고, 권기창 시장의 당부말씀으로 마무리됐다.
축제지원단은 8월 19일부터 10월 3일까지 46일간 이상학 안동시 부시장을 단장으로 4개부(축제운영부, 축제지원부, 의전홍보부, 안전지원부) 11개 지원팀 40개 반으로 구성하고, 지원반별로 부여된 임무를 계획·추진하고 있다.
축제 전인 28일까지는 지원반별 부여된 역할을 수행하는‘지원단 체제’로 축제 준비를 지원하고, 축제 기간인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는 직접 축제장에서 관광객의 눈과 귀가 되어 축제장 구석구석 불편사항을 해소하는 ‘운영본부 체제’로 가동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축제지원단 추진상황 보고회를 통해 지원팀별 추진상황을 점검해 문제점을 개선하고 예방대책을 세워 모든 참여자가 신명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안전한 축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봉현 기자 newsmun@hanmail.net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