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0℃
  • 흐림강릉 27.0℃
  • 박무서울 20.4℃
  • 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5.0℃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1.0℃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경북과학대 “꿈★은 이루어 진다”

장애인 최초 ‘히말라야 14좌 도전’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 후원

경북과학대학교(총장 김현정)가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도전하는 장애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을 후원한다. 
경북과학대는 지난 3일 대학 본관 총장실에서 후원식을 갖고 김홍빈 대장의 성공적인 등정을 기원하며 학교기업 ‘대학촌’에서 생산하는 홍삼 음료 지원을 약속했다.
지난 1991년 북미 매킨리(6194m) 등반 중 사고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은 김 대장은 장애를 딛고 세계 7대 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8000m급 13좌 정상에 올라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으로 유명하다.
김 대장은 오는 6월 10일부터 7월 29일까지 50일간 파키스탄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 정상 등반에 도전할 예정이다. 
이번 원정에 성공하면 장애 산악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8000급 자이언트 봉 14개 등정에 성공한다.
김 대장의 브로드피크 도전은 두 번째다. 지난 2015년 마지막 캠프 C3(7100m)를 출발해 정상을 향해 오르던 중 7600m 지점에서 악천후로 인해 아쉬움을 삼키며 발길을 돌려야 했다.
김 대장의 역사적인 도전에는 후배 산악인과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KBS 촬영감독 등이 동행한다. 
김현정 경북과학대 총장은 “장애인과 청소년들에게 도전 정신을 심어주고 ‘꿈은 이루어진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김홍빈 대장의 도전 목표에 감동해 후원을 결심했다”며 “불굴의 의지로 꿈과 희망을 전하는 그의 용기 있는 도전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오정탁 기자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