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3.8℃
  • 맑음강릉 32.4℃
  • 맑음서울 35.2℃
  • 구름조금대전 34.5℃
  • 구름조금대구 33.5℃
  • 맑음울산 30.5℃
  • 구름많음광주 31.1℃
  • 맑음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2.9℃
  • 흐림제주 29.4℃
  • 맑음강화 32.3℃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2℃
  • 구름많음강진군 31.7℃
  • 맑음경주시 32.7℃
  • 구름조금거제 28.9℃
기상청 제공

차세대 고성능 도전재용 탄소계 소재 제조 기술 개발 성공

금오공대 박철민 교수 연구팀
이차전지 연구 새 패러다임 제시

금오공과대학교는 신소재공학부 박철민 교수 연구팀이 ‘차세대 고성능 도전재용 탄소계 소재의 제조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박철민(전지신소재연구실) 교수 연구팀은 리튬이차전지의 도전재(Conducting Agent)로 널리 사용 중인 탄소계 소재(카본블랙)에 알칼리 금속(리튬, 나트륨, 칼륨)으로 간단한 전처리를 해 리튬이온 이차전지 및 차세대 이차전지(나트륨, 칼륨)의 고성능 도전재로 적용했다.
기존 전극 소재의 전도성 향상에만 사용됐던 도전재용 탄소계 소재에 비해 전극 소재의 전도성 향상 이외에 추가적으로 초기효율 및 가역용량 또한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연구 결과 확인됐다. 따라서 리튬이온 이차전지 뿐만 아니라 차세대 나트륨 및 칼륨 이온 이차전지를 위한 차세대 고성능 도전재용 탄소계 소재의 활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 교수는 “이번 성과는 전극 소재에 치중돼 있는 이차전지 관련 연구에 고성능 도전재 소재 분야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금오공대 신소재공학과 박사과정의 남기훈 연구원이 제1저자로 참여했다. 관련 연구는 학술지 Chemical Engineering Journal(IF: 13.273) 및 Carbon(IF: 9.594)의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이와 관련한 특허 3건도 등록 및 출원됐다.
이진하 기자 ljh0235@naver.com
 

포토이슈



지역뉴스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