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4℃
  • 구름조금강릉 9.8℃
  • 맑음서울 7.0℃
  • 박무대전 6.0℃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12.8℃
  • 구름조금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15.7℃
  • 구름조금강화 6.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7.2℃
  • 구름많음경주시 6.8℃
  • 구름조금거제 10.9℃
기상청 제공

정부, 베트남 110만·태국 47만회분 백신 공여

AZ 백신, 유효기간 12월 초

정부가 베트남과 태국에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총 157만회분을 지원한다. 정부가 특정 국가에 백신을 공여하는 건 처음이다. 
12일 외교부와 질병관리청은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베트남과 태국에 각각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10만회분 및 47만회분을 공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전세계 코로나19 대응 노력에 동참하고자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들에 대한 백신 공여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백신은 이날 인천에서 출발해 13일 양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백신 공여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백신 1차 접종률이 전체 인구 대비 77.9%(18세 인구 대비 90% 이상)에 달해 2차 및 추가 접종 등 일정에 차질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결정됐다.
이외 우리 재외국민 안전 확보, 신남방 정책 외교전략에서 해당 국가가 가지는 중요성, 현지 코로나19 피해 상황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정부는 현지에 거주하는 교민 규모를 바탕으로 교민과 현지인 간 차별 없는 접종이 가능한지도 검토했다. 
신남방 정책 핵심 협력국인 베트남에는 재외국민 15만6000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 9000여개가 진출해있다.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국과 베트남의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100만회분 이상의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태국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은 1만8000여명이다. 태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은 400여개다. 지난 8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태국 총리를 예방할 때 백신 개발 및 생산 협력 등을 모색하기로 한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번에 공여되는 백신의 유효기간은 12월 초까지다. 이 당국자는 "현지에서 사용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현재도 상황이 쉽지 않은 다른 국가로부터 유사한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며 "외교부를 포함한 정부 당국은 이런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서 필요성이나 시행 여부를 검토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만든 통계 전문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10일 기준 베트남 전체 인구 대비 백신 접종을 정해진 횟수만큼 끝낸 이들의 비중은 15.87%다. 태국은 32.96%다. 한국은 59.34%로 집계됐다.
권오천 기자 koch3099@hanmail.net

포토이슈



지역뉴스

이철우 도지사, 제11일진호 사고수습 최선 당부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3일 독도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 사고대책본부를 찾아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실종자 가족을 위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전찬걸 울진군수와 함께 울진 후포수협에 마련된 ‘어선 제11일진호 전복 사고대책본부’를 방문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사고대책본부 관계자로부터 경과보고를 받은 뒤 “지난 20일 울진 어선이 독도 해상에서 전복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해 사고대책본부를 찾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 분이 사망하고 실종자 6분에 대한 구조가 진행 중”이라며, “목숨을 잃으신 분과 유가족 분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이 지사는 특히 “실종자 가족 분들의 걱정이 매우 크실 텐데 구조 작업을 통해 실종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속히 돌아올 수 있도록 모두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했다. 이어 이 지사는 촬영팀을 남겨둔 채 사고대책본부 옆에 마련된 사고 선원 가족 대기실을 찾았다. 이 지사는 가족들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갑자기 변을 당해 얼마나 걱정이 많으시냐”라며, “열심히 수색은 하고 있는데 기상 악화와 심한 풍랑으로 아직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LIFE

더보기
‘불안한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행정안전부 2018년 2월말 기준 경북도 노인인구는 경북 전체 인구의 19.21%로 전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고령자가 많은 지역이며 경찰청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7년 경상북도 노인 교통사고는 경북 전체 교통사고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인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면 보험료를 5% 할인해 주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서는 2016년부터 안동경찰서와 협업 매월 1회 상시 교육과 포항 등 찾아가는 노인 교통안전 교육과 인지지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대부분의 노인운전자는 본인의 운전능력상태 등을 확인할 방법도 없이 생업에 종사하거나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어 정부의 의지와는 무관한 실정이다. 이에 최근 부산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우대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어르신 교통카드 발급’ 이나 지역 내 의료·상업시설 이용 시 최대 50% 할인혜택을 주고 있고 도내 포항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